메카리포트 > 메카리포트
  • 엔씨 새 버팀돌 돼줄까? MXM 내년 상반기 오픈
  • 게임메카 허새롬 기자 입력 2016-03-17 14:27:20

  • ▲ 'MXM' 로고

    [관련기사]
    ‘리니지 이터널’부터 'MXM'까지, 엔씨 온라인게임 일정 가시화
    웹툰의 젊은 IP도 합류, MXM 기존 엔씨 틀 '확' 깬다
    엔씨소프트 신작 MXM, 중국 서비스 텐센트와 계약


    엔씨소프트에서 개발 중인 온라인게임 ‘마스터X마스터(이하 MXM)’이 내년 상반기 중 글로벌 공개서비스에 돌입한다. 단, 중국에서는 2016년 하반기 테스트를 거친 후 일정이 정해질 예정이다.

    엔씨소프트는 4일(수), 3분기 실적 컨퍼런스 콜에서 ‘MXM’ 출시 일정에 대해 발표했다. 

    ‘MXM’은 지난 2014년 처음으로 공개된 캐주얼 액션게임으로, 다채로운 캐릭터를 사용해 싱글 플레이와 AOS 모드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. 게임에는 ‘리니지’와 ‘아이온’ 등 기존 엔씨소프트 게임에 등장했던 인물들이 플레이어블 캐릭터로 등장하며, ‘MXM’만을 위해 새롭게 창조된 캐릭터도 삽입된다. 또한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웹툰 캐릭터를 추가하는 등 외부 IP와의 콜라보레이션 가능성도 열려 있다.

    당초 엔씨소프트는 ‘MXM’ 공개서비스 일정을 2015년 내로 잡고, 두 차례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. 그러나 게임성과 완성도 부분에서 보충해야 할 부분이 있다고 판단, 2016년 상반기로 공개서비스 일정이 미뤄졌다.

    ‘MXM’ 공개서비스는 내년 상반기 중 글로벌 대상으로 시작된다. 국내를 포함해 일본과 대만 등 기존 엔씨소프트 게임들이 서비스되고 있는 거점을 중심으로 동시 진행될 전망이다. 다만, 중국은 텐센트가 퍼블리싱을 담당하기에 타 국가와 별도로 일정이 진행된다. ‘MXM’ 중국 현지 테스트는 2016년 하반기 중 이루어질 계획이다.

    엔씨소프트 윤재수 CFO는 “2016년 상반기 내지는 상반기 말 정도에 중국 테스트를 진행하고자 했지만, 텐센트와 협의를 거치면 실질적으로는 하반기에나 유저 대상 테스트가 가능할 것 같다”고 말했다.
게임정보
커뮤니티
멀티미디어